본문 바로가기

eyes/snaps of life

뚝섬 수영장









이사짐이 나간 집처럼

텅 비어버린 공간엔

어수선함만 숨죽이고 있다

술로 채운 위장은

긴 한숨으로 대답했고

충열된 눈엔

피처럼 뜨거운 눈물이 흐른다

나는 무엇이 다르냐고

주먹을 뒤흔들며

묻고 싶다





빌린캐논오두막+이사칠겅:: 0407/2012

라이트룸후보정:: 0408/2012





'eyes > snaps of life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Dont Cry  (2) 2012.04.22
멍..  (4) 2012.04.17
뚝섬 수영장  (2) 2012.04.14
한강의 어느 봄날  (8) 2012.04.08
답답하다..  (16) 2012.03.19
달린다  (10) 2012.03.14

태그